카카오 자회사 포도트리, 카카오페이지로 사명 변경

콘텐츠 플랫폼 카카오페이지를 서비스하는 포도트리가 (주)카카오페이지로 사명을 변경한다고 1일 밝혔습니다.

카카오페이지는 콘텐츠 플랫폼 브랜드 강화 및 기업 인지도 제고를 위해 사명 변경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카카오페이지`는 누적 매출액 1억원 이상 작품 700개 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 1월부터 VOD 사업에 진출했습니다.

하나의 IP로 웹툰, 웹소설, 드라마, 영화까지 다양한 종류의 스토리 콘텐츠를 지원 중입니다.

올 하반기부터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 두 서비스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기반으로IP 사업과 글로벌 유통 확대시킬 계획입니다.

또 VOD 분야에서도 현재 서비스 중인 영화, 드라마를 비롯해 미국, 일본 등 주요국 해외 드라마를 연내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는 "웹소설, 웹툰, 영상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는 등 국내외 콘텐츠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갈 것이다"라며 "카카오페이지의 성장을 통해 한국의 이야기 산업을 게임, 영화 산업 못지 않게 큰 규모로 성장 시키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