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갤러리아백화점이 수입한 '바나나 조'
80여일 만에 8000개 팔려
멸종된 줄 알았는데…'황금 바나나' 과자가 있네

1950년대 세계인들이 먹던 바나나는 요즘 것과는 달랐다. ‘그로스 미셸’이라는 품종이었다.

지금 일반적으로 먹는 바나나인 ‘캐번디시’보다 달고 부드러웠다고 한다. ‘황금 바나나’로 불렸다. 그러나 1960년대 시장에서 자취를 감췄다. 파나마에서 발생한 바나나마름병이 전 세계에 퍼지면서 그로스 미셸은 사라졌다. 돌, 델몬트 등 대기업들은 대신 맛과 향은 약해도 병충해에 강한 캐번디시 품종을 재배해 세계시장에 판매했다. 많은 이들은 그로스 미셸이 멸종한 줄 알았다. 하지만 사라진 줄 알았던 황금 바나나로 만든 과자가 지난 3월부터 국내에서 팔리고 있다. 한화 갤러리아백화점에서 판매 중인 바나나칩 ‘바나나조(Banana Joe)’다.

그로스 미셸은 멸종되지 않고 태국 등 일부 지역에서 자라고 있다. 전 세계 바나나 중 그로스 미셸 품종은 5% 이하로 추정된다. 태국의 청년 사업가들이 2012년부터 이 바나나로 칩을 만들어 세계에 팔고 있다. 바나나가 완전히 익기 전에 수확해 칩으로 만든다. 바나나조 한 봉지(50g)에는 바나나 두 개 분량 칩이 들어 있다. 감자칩과 맛이 비슷하고 건강에는 더 좋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북미 및 아시아 8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태국 소스맛 ‘스리랏차’, 달콤한 ‘커스터드 향’ 등 네 종류다.

한화갤러리아가 국내에 들여온 뒤 80여일 만에 준비한 물량 8000개가량이 모두 팔렸다. 예상치 못한 인기에 갤러리아백화점은 처음 주문한 물량의 두 배가량을 다시 발주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