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가짜 백수오 후폭풍'을 맞은 국순당(2,930 -5.33%)이 백수오를 사용하지 않는 새로운 레시피의 백세주를 출시할 때까지 백세주 판매를 중단한다고 27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기존 백세주, 백세주 클래식, 강장 백세주 등의 판매가 중단된다.

국순당은 "납품된 백수오 원료에 이엽우피소가 혼입돼 제품의 안정성 및 소비자 우려 해소를 위해 유통되고 있는 해당 제품을 자발적으로 회수하고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백수오를 비롯하여 품질 검증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되는 어떤 재료도 원료로 사용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1개월 이내에 백수오를 사용하지 않는 새로운 백세주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