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3일 신흥국 금융시장의 불안과 관련해 "글로벌 금융위기 등 모든 상황을 가정해 건전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임원회의 시 당부사항을 통해 "미국 출구전략으로 신흥국 금융 불안이 고조되는 등 시장상황 변화에 직면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신흥국 불안이 국내 실물 부문에 확산되지 않도록 금융 본연의 중개기능을 제대로 작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금융회사기 외화차입여건 악화, 시장변동성 확대에 대한 자체 스트레스테스트를 실시하고 건전성을 충실히 유지하도록 지도해야 한다"며 "외화유동성 상황 전반에 대한 점검도 한층 더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취약한 대기업의 구조조정에 대해선 "시장 안정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핵심현안 중 하나"라며 "각 그룹이 발표한 자체 구조조정 방안들이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밝혔다.

최 금융감독원장은 이어 "지금과 같은 어려운 시기에 카드사 문제를 빌미로 부당한 고객유치 등 과당 경쟁이 발생하지 않도록 동업자 정신을 발휘해 달라"며 "건전한 금융질서를 확립하는 데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ali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