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우원식 최고위원이 "반성을 하지 않는 남양유업의 태도에 정말 기가 찰 노릇"이라고 밝혔다.



우원식 최고위원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는 단식농성 17일째인 분에게 물을 뿌렸다는 소식에 정말 아연실색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최고위원은 "지난 5월 본사직원의 욕설녹취록 공개로 불거진 남양유업 사태가 두 달이 지났고 민주당이 중재에 나선지 한 달 반이 넘도록 전혀 협상의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며 남양유업 측의 전향적인 태도를 촉구했다.



그는 "우리의 촉구는 단지 촉구로 끝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혀 둔다"며 "민주당은 남양유업 사태 해결에 있는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욱기자 dw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문국현 한솔섬유 사장 취임, 어떤 기업인가 봤더니‥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