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에코, 엉덩이 노출 사고 불구 '화기애애'

[연예팀] 일본 배우 사에코의 엉덩이가 노출되는 사고를 당했다.

3월2일 일본 현지 매체들은 도쿄 요요기 경기장에서 열린 패션쇼 '도쿄 걸즈 컬렉션'에 참가한 사에코의 엉덩이가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꽃무늬 상의와 핫팬츠를 입고 등장한 사에코는 런웨이를 위해 무대위로 올라갔다.

너무 짧은 핫팬츠를 입은 것이 화근이었다. 이날 사에코의 핫팬츠는 런웨이를 하던 중 위로 말려 올라가 엉덩이가 노출되고 말았던 것. 사에코의 엉덩이를 본 3만 관객들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그러나 엉덩이가 노출됐음에도 불구하고 사에코는 이튿날 블로그를 통해 "사진은 무대가 끝나고 대기실로 돌아가는 나"라며 "런웨이를 걷고 있을 때 바지가 올라간 느낌이 들어 돌아보니 엉덩이가 노출됐다"고 담담하게 밝혔다.

사에코는 이어 "팬들이 많이 찾아와 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에코는 일본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에 출연했으며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 투수 다르빗슈의 전 부인이다. (사진 출처: 사에코 블로그)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w위클리] 이종석-성규 등, 팬에서 동료 된 ‘스타’는 누구?
▶ 박시후 전 소속사 "성폭행 피소와 전혀 관련없다" 공식입장(전문)
▶ '이순신' 아이유, 본명 아닌 예명으로 출연하는 이유는?
▶ ‘구암 허준’이 뭐길래…'섹션' '불만' 등 MBC 9시 예능 프로 ‘대이동’
▶ [포토] 아이유 '초미니 원피스에 드러난 아찔한 각선미'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