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차세대 비디오 게임기인 'X박스'에 LCD(액정표시장치) TV를 독점 공급키로 했다. 삼성전자와 MS는 이 같은 전략적 제휴를 통해 차세대 게임산업을 주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28일 뉴욕 힐튼호텔에서 열린 '2005 홈엔터테인먼트 엑스포' 행사장에서 MS의 전세계 엑스박스 유통매장에 2만5천대의 LCD TV를 독점 제공키로 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또 TV 인터넷 등 각종 매체와 마케팅을 공동 진행하고 게임 콘텐츠와 디스플레이를 상호 교차 사용하는 데 합의했다. 오동진 북미총괄 사장은 "삼성은 디지털 TV의 시장 확대를 위한 사업 파트너로 MS를 선택했다"며 "양사가 게임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열기로 합의함으로써 IT 분야의 전통적인 협력관계가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엑스박스 글로벌 마케팅 책임자인 피터 무어 부사장도 "삼성의 디지털 TV가 X박스 이용자들에게 최적의 게임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삼성은 또 이번 제휴를 통해 X박스 게임 안에 삼성 로고를 등장시킬 예정이어서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효과도 거둘 것으로 보인다. 한편 MS는 삼성전자가 올해부터 미국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온라인 영문 에세이 공모를 실시하고 있는 '2005 희망의 교육캠페인'에 동참키로 했다. 삼성은 캠페인 기간에 디지털TV 휴대폰 MP3플레이어 캠코더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MS는 게임 소프트웨어를 각각 1백만달러어치 이상 내놓을 계획이다. 뉴욕=고광철 특파원 gw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