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에버랜드가 직원들의 금연을 위해 다양한 사내캠페인은 물론 가족들까지도 동참시키는 전방위 금연운동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에버랜드는 사내에서 금연 후견인제를 실시하고 금연 서약서를 낭독하는 '금연파티'를 여는가 하면 가정에서도 금연을 약속토록 하는 등 금연의 확산을 위해 '2002 Stop Smoking!' 캠페인을 1단계로 100일간 벌이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에버랜드는 이를 위해 금연 후견인제를 실시, 금연을 하려는 직원에게 같은 부서의 후견인 1명을 지정해 금연에 성공할 수 있도록 상담과 지원을 하도록 하고 금연을 시작하는 날에는 '금연파티'를 열어 금연을 공개적으로 다짐토록 했다.

금연에 성공한 직원들을 위해서는 금연 성공파티도 열 방침이다.

또한 담배 보관함을 설치해 출근할 때 담배를 이곳에 맡기고 대신 금연껌이나 사탕 등을 가져가도록 함으로써 흡연자들이 직장내에서 담배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원천 봉쇄할 계획이다.

물론 금연을 원하지 않는 직원은 담배를 보관함에 넣지 않아도 된다.

특히 전사적인 금연 분위기를 유도하기 위해 금연 서약서를 작성, 자기 책상에 비치토록 하는 한편 가정에서도 금연을 실천할 수 있도록 아내와 자녀들에게 '아빠의 금연편지'를 보내 금연을 다짐케 하고 금연에 성공한 직원들에 대해서는 연말에 '에버랜드 가족 초청행사'를 열어 금연을 축하해 줄 예정이다.

에버랜드는 이와함께 사내 네트워크를 통한 금연 기획방송을 하고 담배와 관련된 건강상식도 메일로 발송해 줄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김현준기자 ju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