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플래시카드 전문회사인 미국 렉사 미디어(Lexar Media)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플래시카드사업을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플래시메모리에서 논리소자 역할을 하는 칩인 컨트롤러 특허에 대해 렉사에 기술료를 지불하고, 렉사는 향후 10년간 플래시메모리 필요물량의100%를 삼성전자로부터 공급받게 됐다고 삼성측은 설명했다.

이 회사 메모리사업부 황창규 사장은 "플래시메모리 제품의 핵심기술 확보로 다양한 플래시메모리 제품군을 확보하게 됐다"면서 "플래시메모리 칩 공급업체와 플래시카드 제조업체간 ''윈 윈 전략''에 따른 제휴"라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휴로 플래시메모리 컨트롤러에 대한 핵심 IP(지적재산)를 확보함에 따라 콤팩트플래시(CF), 멀티미디어카드(MMC), 메모리스틱(MS) 등 다양한 플래시카드 제품들을 곧 출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올해 플래시메모리사업에서 지난해 4억1천만달러보다 대폭 늘어난 7억달러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다.

플래시메모리란 전기적인 신호로 데이터를 지우기도 하고 기억시킬 수도 있는 롬(ROM)과 램(RAM)의 장점을 모두 지닌 제품으로, 전원을 꺼도 기억된 정보가 지워지지 않아 대규모 저장장치, 디지털카메라, MP3플레이어, PDA 등에 사용된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