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장 : 이덕훈 ]

종합증권회사로 새출발했다.

이는 단지 증권업을 추가한다는 차원이 아니라 투신업무와 연계성이 높고 수익성이 양호한 사업에 진출한다는 의미다.

기업금융부문(인수업무, M&A, 부실채권 정리업무), 종합자산관리업무(랩어카운트, 투신상품 판매 등), 사이버뱅크, 국제금융부문(해외증권 인수, 프로젝트 파이낸싱) 등의 업무에 회사역량을 집중함으로써 투신과 증권업의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로써 투신업계뿐 아니라 증권업계의 선도회사로 나아가 세계적인 수준의 명실상부한 투자은행으로 거듭난다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기존 부서조직 대신에 사업부제와 팀제를 도입해 권한을 대폭 하부에 위임하고 영업점 단위의 소사장제를 시행, 생산성이 높은 조직체계를 갖추었다.

또 이익중심의 경영을 위해 모든 사업에 원가개념을 적용해 객관적인 평가시스템을 구축하고 이익을 창출하는 사업 또는 사업부를 적극 지원하고 이익을 창출하지 못하는 사업은 과감히 축소및 폐지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