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와 북한의 조선컴퓨터센터가 공동으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게 될
컴퓨터 프로그램 센터가 3월초 중국 베이징(북경)에서 문을 연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0일 "남북 단일 워드프로세서 공동 개발과 중국어
문자 인식, 게임 소프트웨어, 문서요약 소프트웨어, 그래픽 라이브러리 등을
개발하게 될 북한과의 합영 프로그램 센터가 내달초 개소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프로그램 센터 개소를 위한 법적 절차를 마무리하기 위해 곧
통일부에 남북협력사업 승인을 신청할 것"이라면서 "투자규모는 크지 않지만
북한의 값싼 노동력을 이용할 수 있고 향후 경협확대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
한다는 차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 사업은 삼성측이 기술과 자본을,그리고 북측이 노동력
을 각각 제공하는 임가공 형태로 진행될 것"이라며 "삼성측은 북측에 용역비
를 주고 북측은 이 자금으로 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북한 조선 아시아 태평양평화위원회 주관아래
북측 "조선컴퓨터센터"와 1백만달러 규모가 투자될 컴퓨터 소프트웨어 공동
개발 프로젝트 계약을 맺었었다.

< 김병일 기자 kbi@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2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