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자동차와 전략적 제휴협상을 추진중인 제너럴모터스(GM)가 삼성과
별도의 접촉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자동차와 협상차 내한한 GM의 루 휴즈 신규사업
개발담당 수석부사장 일행은 주말께 삼성 구조조정본부 고위 관계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업계는 GM과 삼성은 이번 면담에서 삼성차 부산공장 매각 문제는 물론
GM과 삼성이 대우자동차 인수에 함께 참여, 공동경영하는 방안을 논의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치고 있다.

GM이 삼성과 접촉에 나서는 것은 대우자동차를 단독으로 인수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분산시키기 위한 것으로 업계에서는 분석하고 있다.

그러나 대우 인수 협상과정에서 한국 정부나 채권단에 대해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제스쳐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GM은 이에앞서 GM코리아를 통해 삼성과 사전 접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삼성은 삼성자동차 매각을 원활히 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일정
지분을 삼성차에 남길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이른바 "역빅딜"에 대한 관심이 증폭하고 있다.

삼성차 채권단 고위관계자는 "삼성차의 원활한 매각을 위해 인수희망자가
삼성이 20% 정도의 지분을 유지하는 합작형태의 인수방안을 제시해올 경우
삼성이 이를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채권단의 다른 고위관계자는 "채권단으로서는 국내 판매 능력을 갖고 있는
삼성이 자동차에 기여할 수 있으면 삼성차 매각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다"며 삼성 외국업체와 합작경영에 대한 기대를 피력했다.

삼성 및 GM은 이와 관련, "공식적인 면담일정은 없다"고 각각 부인했다.

한편 루 휴즈 부사장 일행은 이날 부평 대우 본사에서 김태구 사장 등
대우자동차 관계자들과 만나 마무리 단계에 있는 실사결과를 최종 점검하고
추가 확인작업을 벌였다.

대우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방문으로 실사작업은 마무리되는 것으로 봐야
한다"며 "GM은 이를 토대로 대우자동차의 가치에 대한 나름대로의 결정을 한
이후 본격적인 전략제휴 협상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기는 워크아웃 계획이 확정되는 내달초가 될 것으로 대우는 내다봤다.

< 김용준 기자 junyk@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0월 1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