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벽화의 춤사위를 그대로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그 이미지를 찾아
오늘의 몸짓으로 재창조하려 합니다"

서울예술단이 12월6~8일 서울동숭동 문예회관대극장에 올릴 무용극
"고구려의 혼"의 안무를 맡은 무용감독 임학선씨(43.수원대교수)의 변이다.

"고구려의 혼"은 서울예술단이 고구려인의 힘찬 기상과 민족적 자긍심을
나타내기 위해 1시간30분짜리 대형무대로 꾸미는 작품.

임씨는 개인무용단인 "임학선무용단"을 이끌며 창작무용 중심의 활동을
하다가 지난1월 서울예술단무용감독으로 영입돼 이번에 "고구려의 혼"을
안무하게 됐다.

"큰단체의 감독으로 활동하니 단원도 많은데다가 든든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받을수 있어서 좋다"는 그는 역사 소재의 대형무용극을 만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한다.

2막9장으로 구성된 "고구려의 혼"은 무용총벽화속에 잠들어 있던 남녀가
천년잠에서 깨어나 고구려인의 수렵생활과 전쟁, 축제, 제천의식등을 재현
한뒤 하늘로 승천한다는 내용.

임씨는 "줄거리 중심이 아니라 고구려인의 기상을 상징과 비약의 춤사위를
통해 무용으로 형상화, 관객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소개한다.

춤사위는 고구려벽화의 모양새를 기본으로 민속춤과 궁중무용, 중국수나라
당시의 춤, 시베리아쪽의 수렵춤과 무속춤등을 응용해서 만들었다고.

무용총수렵도를 보고 창작한 활사냥춤 새춤 몰이춤 기마춤과 강강술래를
이용한 축제원무, 고구려무예인 수벽치기와 택견을 활용한 조련, 중국
산서성의 민속무용을 기본으로 한 북춤, 바라춤등 다양한 춤들을 선보일
작정이다.

임씨는 이화여대무용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창무회대표로 활약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2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