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코일등 판재류가 공급부족현상을 나타내고 있는것과 달리 철근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심각한 공급과잉현상을 보일 전망이다.

전기로제강업체들의 잇단 설비신.증설로 생산이 이미 국내수요를 초과하고
있는데다 중국의 수입수요감소등으로 수출여건 또한 개선될 조짐을 보이지않
고 있기 때문이다.

23일 철강협회및 철강업계에 따르면 인천제철의 철근공장합리화및 단순압연
업체들의 설비증설로 국내철강업체들의 철근설비규모는 내년에 올해보다 64
만t 늘어난 9백97만t에 달할 전망이다.

이에비해 국내수요는 사회간접자본건설등을 감안해도 올해보다 30만~50만t
늘어난 8백52만t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1백만t이상을 수출해야만 수급밸런스를 맞출수 있다는 계산이 나오는데 철
근의 최대수입국인 중국이 수입억제정책을 펴고있어 수출여건 또한 올해보다
나아질 소지가 별로 없다고 철강업계 관계자들은 분석하고 있다.

철근의 대중수출은 실수요자에게만 수입허가를 내주는 중국정부의 수입억
제정책으로 물량자체가 크게 줄어든데다 터키등의 저가공세로 가격도 t당 2
백70달러(FOB기준)를 밑돌고 있는 실정이다.

철강업계 관계자들은 따라서 설비합리화 설비보수 파업등으로 인천제철 동
국제강 강원산업 한보철강등이 설비가동을 일부 중단,현재는 공급과잉의 문
제가 나타나지 않고 있으나 이들 공장이 완전 재가동되는 시점에서는 치열한
가격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고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2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