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자동화및 조명업체인 낙원전기(대표 임건호)가 이달하순부터 고성능
전자스타터를 생산,국내 첫보급한다.

12일 이회사는 전자스타터 개발직후부터 주문이 잇따르고 있어 이달하순
과 다음달 각각 2만개씩을 무료보급용으로 제작,가정과 업체에 시험설치한
후 12월부터 본격 판매하기로 했다.

회사측은 대량생산을 위해 3억원을 들여 12월중 경기도 광명소재 공장내
에 스타터설비를 확충,50만개의 월산체제를 갖추고 내년초 1백만개로 생산
능력을 늘리기로 했다.

내년중 1천2백만개(84억원)를 판매,글로스타터등으로 이루어진 스타터시
장에서 8% 점유율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회사는 전구업체 광고판제작업체등으로부터 이미 30만개의 주문을 받아
놓고 있다.

상표는 그린스타터로 등록했고 소비자가격은 글로스타터의 8배정도인
2천원선으로 잠정결정했다.

< 문병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