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5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대구동을과 춘천보궐선거의 공천
자를 확정지을 예정이었으나 대구동을 공천자에 대한 최고위원들간 견
해차가 커 최종결정을 16일로 연기. 이날 회의에서는 이기택대표의 지
지를 받고있는 것으로 알려진 안택수새한국당 대변인이 무난히 공천자
로 내정되는듯 했으나 류준상 노무현최고위원등이 서훈전국민당지구당
위원장을 강력히 추천하며 제동. 이바람에 이미 춘천보선의 공찬자로
내정된 유남선현지구당위원장도 발표를 유보.
회의에서 이대표는 참신성을 이유로 안택수씨를 강력히 추천했고 류,
노최고위원등은 득표력을 들어 서훈씨를 천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