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언 국민당 의원은 27일 자신이 87년 통일민주당 창당방해사건(속칭 용
팔이사건) 당시 안기부장 제2특보로서 이 사건의 배후인물로 최근 거론되고
있는 데 대해 "나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부인하고 "만일 안기부가 개입했다
하더라도 국내정치 담당은 따로 있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의 이런 발언은 사건 당시 장세동 안기부장 아래서 국내정치를 담
당했던 책임간부가 이해구 현내무부장관(당시 제1차장)이었던 사실과 관련
해 이 사건의 배후 진상규명을 위해 이 장관의 증언이 필요함을 지적한 것
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박 의원은 안기부의 개입 여부에 대해 "말할 위치가 아니다"라며 언급을
피했으나 "당시 안기부장 제2특보라는 나의 직책은 부장에 대한 법률 자문
과 남북.북방문제 전담이었을 뿐 국내정치와는 관계가 없는 자리였다"고 해
명하면서도 안기부내 국내정치 담당 부서의 개입 가능성을 부인하지는 않았
다.
박의원은 또 "이 사건은 그 파장이 엄청날 것으로 보여 과거 유사사건들처
럼 우물우물 처리될 공산이 크다"며 "그러나 어차피 중간배후(이택돈 전 신
민당 의원)가 검거됐으니 검찰에만 맡길 게 아니라 정부 합동수사반을 편성
하고 언론과 국회도 나서 배후 진상규명을 철저히 해 진짜배후를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지난 26일 밤 김두희 검찰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이 사건과 관련
해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는 데 대해 항의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고 밝혔다.
이에 대해 당시 안기부의 국내담당 차장이었던 이해구 신임 내무장관은 27
일 "용팔이사건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관련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