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민주당 창당 방해사건(일명 `용팔이사건'')과 관련해 구속된 이택
돈 전의원에 대해 검찰이 배후세력 여부와 자금출처 등을 집중추궁하고
있는 가운데 사건발생 당시 수사팀과 피해자들은 이 사건에 안기부등
권력기관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은 또 이 사건이 공작정치에 파생된 폭력사건인 만큼 배후가 반
드시 가려져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수사팀과 피해자들은 사건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범행을 방조
한 점 <>현장 지휘자인 `용팔이'' 김용남씨가 경찰에 검거되기 직전 핵
심인물 이용구씨(전 신민당 총무부국장)가 돌연 미국으로 달아난 점 <>
현장에 안기부원이 있었다는 피해자들의 주장 등이 이 사건에 권력기관
이 깊숙히 개입했음을 뒷받침해주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당시 수사를 맡았던 한검사는 "안기부가 관련됐다는 물증을 찾지 못
했으나 심증은 충분히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사건의 최대 피해자인 김영삼 대통령(당시 통일민주당총재)도 88
년9월 기자회견을 통해 "이 사건의 배후에는 안기부를 비롯한 권력기
관이 개입돼 있다는 증거가 있다"며 안기부장등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
기도 했었다.
당시 통일민주당 관악지구당위원장 김수한씨는 "폭력배들이 쇠파이
프를 들고 당원들을 무차별 구타해도 출동한 경찰이 수수방관했다" 며
"최고 정치권력이 배후에 도사리고 있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통일민주당 부천지구당 위원장이었던 안동선의원도 "당원들이
당시 `난동현장에 안기부 요원의 모습이 보였다''고 증언한 사실이 있
다"고 밝혔다.
김창국 서울변호사회장은 "용팔이사건과 같은 대표적 정치폭력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서는 새정부의 확고한 의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