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대입시 대리시험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경찰청은 구속된 서울광문고 교
사 신훈식씨(33. 국어)등으로부터 이번 전기대 입시에서 한양대에 합격한
원 아무개양(20. 92년도 서울M여고 졸업) 노아무개군등 2명에 대해서도 대
리응시를 해줬다는 진술을 받아냄에 따라 전기대 입시부정에도 관여한 사실
을 확인,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이에따라 대리응시를 통해 합격한 원양과 노군의 집에 경찰을 보내
신병을 확보하고 이들의 부모도 연행, 신씨등 대리응시 브로커들과 접촉하
게 된 경위, 금품제공내역 등에 관해 집중 조사중이다.

경찰수사결과 대리응시 합격자로 밝혀진 원양은 이번 전기대입시에 한양대
안선캠퍼스 영문과를 지원하고, 시험당일인 지난해 12월22일에 사진을 바꿔
붙인 이 아무개양(19. 고려대 법과1년 구속중)이 대리응시해 합격했다는 것
이다.

이양은 대가로 신씨등 브로커일당으로부터 5백만원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
다.

또 노군은 울산C고 3년생으로 역시 전기로 치러진 한양대 안산캠퍼스 건축
공학과에 대리응시를 통해 합격한 사실이 경찰조사결과 밝혀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