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94년까지 서울 강남구 수서개발지구에 입주하는 2만500여가구
의 고교진학 자녀들이 `8학군 거주기간적용제''로 통학거리가 먼 타지역학
교로 진학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단위 거주지역 자녀들의 일괄 타학군 배정은 전례없는 일로 그동안 말
썽이 많았던 8학군배정논란이 가열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교육청은 학부모들의 8학군(강남 서초 송파 강동구)선호현상으로 학생
유입이 매년 급증하자 지난85년부터 강남 서초지역 중학생들에게 거주기간
을 적용하는 `인문계고교배정 거주연한제''를 시행,92년의 경우 남학생 41
개월,여학생 42개월에 못미친 3,900명을 인근 3,4,9학군에 배정해 논란이
됐었다.
현재 수서개발지구엔 이미 1,430가구가 입주했으며,내년3월 신학기 이전
에 1만4,248가구등 개발이 완료되는 94년12월까지 2만541가구가 입주하게
되지만 입주민자녀들이 거주연한제로 인해 아파트단지내 고교에 입학하지
못하고 타학군으로의 배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