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남북교류가 본격화 될 것에 대비 남북경제협력기금을 내년말까지
6백80억원으로 증액키로 확정했다.

5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현재 남북경제협력기금은 2백40억원에 그치고 있
으나 내년 중 정부출연금 운용수익 등을 포함, 모두 4백40억원이 늘어나게
된다.

정부는 이 자금으로 내년 중 교류지원부분에 85억원 경협사업에 1백60억
원을 지원하고 나머지는 여유자금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