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이동통신 사업자로 선정된 선경이 사업권을 조만간 자진반납키로
했다는 소식이 여권에서 흘러나오고 있으나,정작 당사자인 선경측은
24일 "반납을 희망하는 측이 있는 것같으나,우리는 절차상 하자가 없기
때문에 반납할 의사가 없다"고 잘라말했다.
선경측은 또 "우리 컨소시엄에는 3개 외국회사등 15개회사가 포함돼
있어 우리 마음대로 반납을 결정할수도 없다"고 반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