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및 각종 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올린 선수들에게 지급되
는 연금은 얼마나 되며,누가 가장 많이 받을까.
현재까지 1위는 동계올림픽 2관왕인 쇼트트랙의 김기훈으로 월195만
원을 받는다.2위는 올림픽 여자양궁단체전을 2연패한 김수녕으로 175만
원을 받게 됐다.이어 배드민턴의 박주봉과 쇼트트랙의 이준호가 월 145
만원으로 공동3위를 지키고 있다.
역도부문 전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전병관과 배드민턴의 김문수는 공
동5위로 월120만원의 연금을 받는다.
7위는 양궁의 조윤정과 사격의 이은철로 월 110만원,그리고 공동9위
에는 탁구의 현정화 유남규,양궁의 전인수 김진호,빙상의 모지수등 5명
이 랭크돼 월 100만원의 연금을 받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