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국내순수 민간기업으로는 처음으로 국제신용평가(레이팅)에서
A등급을 획득했다.

삼성전자는 23일 미국의 세계적인 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사로부터 국제신용 A등급의 A-평가를 통보받았다고 발표했다.

이에따라 삼성전자는 오는 9~10월중 약2억~2억5천만달러규모의 양키본드를
발행할 계획이다.

국제신용평가는 심사과정이 엄격해 정부의 직접적인 지원을 받는
국영기업보다 민간기업이 A등급을 획득하기는 매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획득한 등급은 일본의 경우 마쓰시타 소니 히타치등
일부기업만이 취득하고 있다.

국제신용평가기관의 신용등급은 그 기업이 속한 국가의 신용등급을 넘지
못하도록 되어 있는데 우리나라의 국가등급은 A+이다.

삼성전자는 A등급획득으로 미국금융시장에서 직접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자격을 인정받았다는데 의의를 두고 있다. 삼성전자의 경영상태에 대한
실사작업은 연결재무제표를 비롯한 각종경영지표와 향후전망,임직원들의
성취동기,애사심등이 종합적으로 평가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