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허가면적이 급격히 감소, 건설경기가 진정조짐을 보이고있다.
3일 건설부가 발표한 `4월중 건축허가동향''에 따르면 이 기간중 전국
의 건축허가면적은 7백96만6천평방미터로 작년같은기간보더다 36.1%가
줄었다.
이에따라 올들어 지난 4월까지의 누계치도 2천9백98만1천평방미터로
작년동기대비 22.2%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정부의 각종 건축규제 및 주택건설물량할당제등 물리적인 규제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용도별로는 특히 건축규제가 집중돼있는 상업용의 4월중 건축허가면적
이 지난해같은기간보다 49.9%가 감소, 가장 많이 줄었고(1-4월 누계치는
60.3%감소) 주거용도 지역별 시기별 주택물량할당제의 영향으로 작년4월
보다 43.6%가 줄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