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평민당총재는 5일상오 국회총재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자제선거법안이 당초 처리시한인 4일을 넘긴채 여야간 협상에서
진척을 보지못하고 있는데 따른 평민당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김총재는 이날 간담회에서 지자제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새해
예산안심의를 거부하고 추곡가동의안도 처리해줄수 없다는 기존방침을
재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김총재는 이와함께 지자제협상이 지연되면 지난달 24일
여야수석부총무간에 합의한 내용에 따라 국정감사가 미진한 위원회는
상위활동과 병행해 국감을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도 밝힐 예정이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