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제를 앞둔 서울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선 첨단기술정보센터를
민관공동으로 설립 운영하고 자동차세등 지방세제의 보완을 통해 재정
자립도를 높여가야 할것으로 지적됐다.
23일 대한상의가 마련한 "지방자치제아래서의 서울시 경제정책기능
제고방안세미나"에서 박삼옥 서울대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해외의존도가 높은 첨단기술분야의 부품등을 수도권에서 생산
공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교수는 특히 서울시내에 대학연구단지및 소프트웨어 산업단지를
조성, 첨단중소기업의 창업을 지원하면서 선진국의 기술보호주의장벽을
극복할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앞서 서울지역 재정문제와 관련, 장병구 한국지방 재정공제회장은 현행
자동차세제가 지난79년 제정된 것이어서 현실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
과세방법을 정액제 부과에서 정률제로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