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시범단지 2차분중 민영아파트 2,666호에 대한 청약접수를 17일 마감한
결과 수도권지역의 청약예금 1순위자 16만1,284명이 몰려 평균 60.5대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 경쟁률은 지난해 12월의 분당 시범단지 1차분때의 민영아파트 청약
경쟁률 47.8대1에 비해 크게 높은 수준이다.
현대산업개발이 분양하는 33평 A형의 경우 분양세대수는 58호인데 비해
신청자는 7,191명이 몰려 124대1의 최고경쟁률을 기록했다.
17일 건설부가 밝힌 분당시범단지 2차분 민영주택 신청현황에 따르면 현대
33평 A형외에도 우성 53평형이 39호 분양에 4,623명이 신청, 118.5대1, 역시
우성의 32평 A형이 306호 분양에 3만1,401명이 신청, 102.6대1의 높은 경쟁률
을 나타냈다.
이번 경쟁률이 1차분때보다 훨씬 높게 나타난 것은 서울 및 수도권지역의
청약예금 1순위 가입자수가 41만명으로 1차때의 32만명에 비해 9만명이 증가
한데다 분양세대수는 1차때보다 오히려 764호가 적은 2,666호이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외에도 <>이번에 분양되는 아파트가 최고수준의 주택건설업체에 의해
건설된다는 매력이 있고 <>비슷한 수준의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값이 엄청
나게 비싸 상대적으로 가격이 싸다는 잇점이 있으며 <>최근 전세값의 폭등
현상과 주택값의 강보합세속에 하루바삐 집을 장만해야겠다는 수요자들의
조급한 심리가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러나 현대산업개발의 63평 B형은 4호 분양에 17명이 신청, 4.3대1의 가장
낮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그밖에 한양 60평 1군은 19호 분양에 88명이 신청,
4.6대1, 현대 67평 1군은 39호 분양에 306명이 신청해 7.8대1, 역시 현대의
63평 A형은 16호 분양에 145명이 신청해 9.1대1의 비교적 낮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회사별로는 삼성종합건설, 한신공영이 692호 공급에 5만2,526명이 신청해
75.9대1의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우성이 885호 공급에 5만5,308명이
몰려 62.5대1, 현대는 791호 공급에 4만4,038명이 신청, 55.7대1, 한양은
298호 분양에 9,412명이 신청해 31.6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규모별로는 소형(25-33평) 아파트가 총 1,331호 분양에 9만7,549명이
신청, 73대1의 경쟁을 보인 반면에 중형(39-53평) 아파트는 총 777호 분양에
4만6,447명이 신청해 59.8대1, 채권입찰제를 실시한 대형(55-79평) 아파트는
총 558호 공급에 1만7,288명이 신청, 31대1의 경쟁을 나타냄으로서 아파트
크기가 커지면서 경쟁률이 낮아지는 현상을 보였다.
한편 이번에 분양을 신청한 청약예금 1순위자는 지난 2월말 현재 수도권에
거주하는 청약예금 1순위자 41만명의 약 39%로서 1순위 통장 소지자 2.5명중
1명꼴로 시범단지 아파트 분양신청을 했다.
과거 아파트 청약경쟁률이 높았던 사례를 보면 지난해 3월28일 분양한
서울 옥수동 현대아파트가 142호 공급에 평균 47대1(최고 200대1)의 경쟁을
나타냈으며 지난해 10월에 분양한 부산 대우마리나아파트는 714호 모집에
평균 78대1(최고 10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었다.
한편 당첨자발표는 오는 26일 주택은행 본/지점과 분당 모델하우스 및
분양업체 본사에서 하게 되며 분양계약은 다음달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각 업체별로 모델하우스에서 하게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