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5회 칸국제영화제 폐막
송강호, 한국 첫 남우주연상
박찬욱 감독상 수상…한국 영화계 '잔치'
박찬욱 감독(왼쪽)과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해 트로피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찬욱 감독(왼쪽)과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해 트로피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영화 사상 처음으로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서 동시에 수상했다.

'헤어질 결심'으로 경쟁 부문에 네 번째로 이름을 올린 박찬욱 감독은 한국 감독으로서 두 번째로 감독상을, '브로커'로 일곱 번째 칸 무대를 밟은 송강호는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송강호는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송강호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강동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포옹으로 기쁨을 나눴다.

무대에 오른 송강호는 불어로 "메르시 보꾸(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한 뒤 "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감독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씨에게 깊은 감사와 이 영광 나누고 싶다. 2층에 아내가 와 있는데 큰 선물이 된 것 같다. 이 트로피의 영광을, 영원한 사랑을 바친다"며 "끝으로 수많은 영화 팬들에게 이 영광을 바친다"고 말했다.

송강호는 '밀양'(2007)으로 여우주연상을 탄 전도연에 이어 두 번째로 연기상을 수상한 한국 배우가 됐다. 아시아 배우가 이 영화제의 남우주연상을 받은 것은 '화양연화'(2000) 량차오웨이(양조위), '아무도 모른다'(2007) 야기라 유야에 이어 세 번째다.

올해로 일곱번 째 초청을 받은 송강호는 '브로커' 월드 프리미어 상영 전부터 남우주연상 수상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그는 '괴물'(감독 주간), '밀양'(경쟁부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비경쟁부문), '박쥐'(경쟁부문), '기생충'(경쟁부문), '비상선언'(비경쟁부문)으로 이미 여섯 차례나 칸 무대를 밟은 바 있다.

2019년 '기생충' 당시에는 심사위원장 알레한드로 이냐리투가 송강호를 강력한 남우주연상 후보로 꼽았으나 황금종려상과 남우주연상을 동시에 줄 수 없다는 영화제 원칙에 따라 수상이 불발된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송강호는 베이비 박스에 버려진 아기들을 훔쳐다 아이가 필요한 부부에게 판매하는 상현 역을 맡았다. 나름의 선과 양심을 지키는 인물로 고레에다 감독의 작품 세계에 부합하는 캐릭터를 섬세하게 연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찬욱 감독은 '취화선'(2002)의 임권택 감독에 이어 한국 감독으로는 두 번째 '감독상'을 품에 안았다.

환히 웃으며 무대에 오른 박 감독은 코로나19 사태를 언급하며 "온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릴 때도 있었지만, 단일한 공포와 근심을 공유할 수 있었다"며 "영화와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기가 있었지만, 그만큼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우리 모두가 깨닫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 역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도,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 영화를 만드는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은 CJ ENM과 이미경 CJ 부회장, 정서경 각본가를 비롯한 많은 크루들(제작진)에게 감사를 표한다"며 "무엇보다도 박해일 그리고 탕웨이, 두 사람에게 보내는 저의 사랑은 뭐라 말로 (표현할 수 없다)"며 "더 이상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찬욱 감독은 이번이 경쟁부분 진출 네 번째로 '올드보이'로 심사위원대상을, '박쥐'(2009)로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아가씨'(2016)는 경쟁 부문 상을 받는 데는 실패했으나 류성희 미술감독이 촬영, 편집, 미술, 음향 등을 통틀어 뛰어난 성취를 보인 기술 아티스트에게 주는 상인 벌칸상을 가져갔다.

'아가씨' 이후 6년 만에 선보인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 작품에서 박 감독은 폭력적이거나 선정적인 장면을 제외하고도 긴장감을 유지해 '순한 맛'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전작 '복수는 나의 것', '올드보이', '친절한 금자씨', 아가씨' 등에서 극단적인 폭력과 성행위 장면을 스크린에 담은 것과 다른 작법이었다.

영화는 경쟁 부문 초청작 중 최고점인 3.2점을 받으며 강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예측됐다.

올해 칸 영화제는 경쟁, 비경쟁 부문을 합쳐 한국 영화 5편이 초청받았으며 남우주연상과 감독상을 동시에 받은 기록을 남겼다.

최고 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은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의 '슬픔의 삼각형'(TRIANGLE OF SADNESS)이 영예를 안았다.
다음은 수상작 및 수상자 명단.

▲ 황금종려상 = '슬픔의 삼각형'(TRIANGLE OF SADNESS)(루벤 외스틀룬드 감독, 스웨덴)

▲ 심사위원대상(그랑프리) = '클로즈'(CLOSE)(루카스 돈트 감독, 벨기에·프랑스·네덜란드), '스타스 앳 눈'(STARS AT NOON)(클레어 드니 감독, 프랑스)

▲ 감독상 = 박찬욱 감독('헤어질 결심', 한국)

▲ 각본상 = '보이 프롬 헤븐'(BOY FROM HEAVEN)(타릭 살레 감독, 스웨덴·프랑스·핀란드·덴마크)

▲ 남우주연상 = 송강호('브로커', 한국)

▲ 여우주연상 = 자흐라 아미르 에브라히미('홀리 스파이더', 이란)

▲ 심사위원상 = '디 에이트 마운틴스'(THE EIGHT MOUNTAINS)(펠릭스 반 그뢰닝엔·샤를로트 반더미르히 감독, 이탈리아·벨기에·프랑스), '이오'(EO)(제르지 스콜리모우스키 감독, 폴란드·이탈리아)

▲ 75주년 특별상 = 다르덴 형제 감독('토리와 로키타', 벨기에)

▲ 단편 황금종려상 = '더 워터 머머스'(THE WATER MURMURS)(지안잉 첸 감독, 중국)

▲ 황금카메라상 = 워 포니(WAR PONY)(라일리 키오·지나 가멜 감독, 미국)

▲ 황금카메라상 특별언급상 = '플랜 75'(PLAN 75)(하야카와 치에 감독, 일본·프랑스·필리핀)

▲ 단편 특별언급상 = '로리'(LORI)(아비나쉬 비크람 샤하 감독, 네팔)

▲ 주목할 만한 시선 대상 = '더 워스트 원스'(THE WORST ONES)(리즈 아코카·로만느 귀레 감독, 프랑스)

▲ 주목할 만한 시선 심사위원상 = '조이랜드'(JOYLAND)(사임 사디크 감독, 파키스탄)

▲ 주목할 만한 시선 감독상 = '메트로놈'(METRONOM)(알렉산드루 벨크 감독, 루마니아·프랑스)

▲ 주목할 만한 시선 각본상 = '메디터레이니언 피버'(MEDITERRANEAN FEVER)(마하 하즈 감독, 팔레스타인·독일·프랑스·사이프러스·카타르)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