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지하철 전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홍콩 지하철 전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홍콩 지하철에서 9초가량 잠시 스쳤는데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확인됐다.

20일(현지시간) 홍콩 보건당국은 오미크론에 걸린 유치원 교사 A씨(26)의 감염 경로를 추적한 결과 A씨가 지하철 이동 통로에서 다른 오미크론 감염자 2명과 거의 같은 시간 머물렀으며, 그 시차는 단 9초였다고 밝혔다.

이들 3명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오미크론 감염자 2명은 각기 다른 방향을 향해 걸어간 정도로 직접 접촉도 없었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정부 팬데믹 고문 데이비드 후이 박사는 “이들은 근접 거리에 있었고 바람의 방향에 따라 감염자의 침방울이 A씨 쪽으로 향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후이 박사는 침방울이 눈에 닿을 수도 있다며 마스크에 더해 안경을 쓰거나 별도 안면 가리개를 쓸 것을 권고했다.

최근 들어 홍콩에서는 오미크론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달 말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처음 확인된 뒤 홍콩에서는 중·고등학교 등교수업도 중단했다. 오미크론의 점염성은 델타보다 4~8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