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정원·휴식공간 조성…노천 카페·식당 등장
서울로-만리재로 잇는 '서울로사잇길' 정비 완료

서울시는 '만리단길'로 불리는 만리재로와 서울로7017을 잇는 220m 거리 '서울로사잇길' 정비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차도와 보도를 구분 짓는 단차를 없애 상점가 인근 보행로를 종전 3m에서 4.5m까지 확대하고, 원형 화분으로 가로정원을 조성했다.

만리재로와 마주하는 서울로의 옹벽엔 벤치·테이블을 설치해 야외 휴식공간으로 꾸몄다.

확장된 보행로에서는 인근 상가 상인들의 오랜 염원이었던 식당·카페 옥외 영업이 가능해졌다고 시는 전했다.

지난해 11월 중구청에서 지역상권 활성화 구역으로 지정한 뒤 도로점용 등 행정 절차를 거쳐 올해 5월부터 옥외 영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현재 사잇길 일대 17개 상가 중 도로와 접한 8개 상가가 옥외 영업을 하고 있다.

서울로-만리재로 잇는 '서울로사잇길' 정비 완료

서울시는 민관이 함께 지역 활성화를 이끌어갈 수 있도록 중구청, 사잇길 상인들과 함께 '서울로사잇길 상생협약'을 25일 만리광장에서 체결한다.

시는 서울로공공길 조성을 위한 시설물을 설치하고, 중구는 지역상권 활성화를 지원하며, 상인들은 옥외 영업이 지속될 수 있도록 거리를 관리하는 데 협력한다.

서울로사잇길 완성을 기념해 25∼26일 이틀간 '만리주간' 행사도 연다.

점포별 할인과 음료 서비스 등 혜택을 주는 '서삿길피크닉'과 벼룩시장, 버스킹라운지 등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서울로사잇길은 서울로7017과 주변 지역을 보행으로 연결하는 '서울로공공(共空)길' 사업으로 조성한 첫 번째 길이다.

만리재로 구간과 서울로7017이 사이시옷 모양으로 만나는 형상에서 이름을 땄다.

시는 서울로7017과 접한 서계동·중림동·후암동 등 주변 지역으로 보행 네트워크를 확장하고자 7개 길로 연결하는 사업을 2019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서울로에서 확장된 지역이라는 정체성을 부여하고자 '서울로공공길'이라는 통합 브랜드를 만들었다.

앞으로도 공공길로 조성되는 구간은 각 지역 특색을 담아 '서울로○○길'로 부를 계획이다.

양용택 서울시 도시재생실장 직무대리는 "휴게공간 부족 등 그간 서울로7017의 한계를 보완해 서울로공공길이 많은 시민들이 즐겨찾는 명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앞으로도 서울시 및 사잇길 상인회와 함께 지속가능한 민·관 협력모델 만들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로-만리재로 잇는 '서울로사잇길' 정비 완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