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날씨에 두꺼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서둘러 출근길에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운 날씨에 두꺼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서둘러 출근길에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화요일인 23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지는 등 한파가 돌아온다.

아침 최저기온은 -10~1도, 낮 최고기운은 3~12도로 예보됐다. 찬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떨어지고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이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은 "대기가 매우 건조한 상태에서 강풍까지 가세해 산불을 비롯해 각종 화재 예방에 절처히 대비해야 한다"면서 "풍랑 특보가 발효된 서해상에서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고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4.0으로 일겠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