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브리핑
대구시민 마스크 구하기 위해 대형마트 몰려
일부에선 '감염' 확산 우려 지적
권영진 대구시장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형마트에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몰리는 이른바 '이마트 마스크 대란 사태'와 관련 "사회적 약자 등에 마스크 50만장을 우선 배부하겠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25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에서 "감염 우려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구하기 위해 길을 길게 선 시민들을 보면서 비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권 시장은 "이마트와 줄 서기 사태가 일어나지 않는 판매 방식을 할 수 있도록 밤새 협의를 했다"며 "전날과 같은 방식으로는 판매가 진행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압수한 마스크 1400만장 중 일부를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이마트를 통해 판매하기 시작하면서 대구시민들이 일시에 몰리자 일부에선 감염 확산 우려가 지적됐다.
< 마스크 대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경북지역의 주요 대형마트에 마스크를 사려는 인파가 몰려들었다. 24일 이마트 경산점 앞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 마스크 대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경북지역의 주요 대형마트에 마스크를 사려는 인파가 몰려들었다. 24일 이마트 경산점 앞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이어 "대구시가 확보한 50만장의 마스크를 사회적 약자 등에게 우선 배부하겠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협조 아래 대형 제조사들과 구매 협의 중인 1000만장을 최대한 빨리 공적 사회안전망을 통해 일반 가정에도 지원할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마스크를 쓰고 다니시라고 말씀을 드리기 전에 미리 충분한 마스크를 공급할 수 있도록 조치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부분을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대구시에 공급되는 마스크는 공적 관리체제를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