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광사 주지에 자공스님, 관음사 주지엔 허운스님

대한불교조계종은 전남 순천의 제21교구본사 송광사 주지에 자공스님을, 제주시 제23교구본사 관음사의 주지로 허운스님을 각각 임명했다고 11일 밝혔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이날 두 스님에게 임명장을 주며 "교구본사 주지는 책임감이 따르는 자리"라며 "종단과 교구의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공스님은 일각스님을 은사로 1979년 수계(사미계)했다.

제16∼17대 중앙종회의원 및 재단법인 아름다운동행 상임이사, 원각사, 만연사 주지 등을 지냈다.

허운스님은 현문스님을 은사로 1988년 수계(사미계)했다.

송광사 일산분원 정혜사, 서봉사 주지, 신도시포교 총무원장종책특보 등을 맡은 바 있다.

송광사 주지에 자공스님, 관음사 주지엔 허운스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