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인천하」'문정왕후' 전인화 인터뷰

"우리집 아이들도 아빠보다 엄마를 더 무서워해요"

SBS의 인기사극 「여인천하」(매주 월.화 밤9시55분)에서 문정왕후(윤비)의 카리스마 연기를 실감나게 하고 있는 전인화(37).

집에서도 어머니와 아내의 역할에서 분명한 중심을 잡고 산단다. 아이들을 혼내야겠다고 마음먹으면 그 자리에서 싹싹 빌때까지 매섭게 야단을 친다고.

본래 규율을 싫어하지 않고 평소에도 감정조절을 잘 하는 편이어서 드라마 만큼은 아니지만 집에서도 나름대로 권위를 지키려 한다.

그런데 요즘 윤비의 위세는 소위 '치부책'이라는 뇌물리스트 때문에 땅에 떨어지고 궁에서 쫓겨날 처지에 놓여 있다. 29일 방송될 77회에서 마침내 왕비의 침전인교태전(交泰殿)에서 금부도사와 군관들에게 이끌려 나온다.

11일 경복궁 교태전에서 이뤄진 녹화현장에서 전인화는 이 장면을 무려 여섯 번이나 반복했다.

억센 군관들의 손에 양쪽 팔을 잡힌 채 "이 손 놓아라"고 소리치며 거칠게 반항하는 장면이 쉬울리 없다.

진짜로 악에 받쳐 분해하는 표정을 바라는 '완벽주의자' 김재형 PD는 몇 차례 "마지막 한 번 더"를 반복하고서야 마침내 O.K사인을 보낸다. 사인을 보는 순간 전인화는 긴 한숨과 함께 탈진한 듯 계단에 주저 앉는다.

이런 장면을 촬영해야 하는 날이면 긴장해서 그런지 저절로 식사량이 많아지고 체력이 소모될까 두려워 분장실에서도 말을 아끼게 된단다.

"한 두 컷 찍고 허기가 지면 현기증도 나고 연기도 잘 안돼요"

이날 그의 혼신 연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억지로 가마 속으로 떠밀려 들어가는 장면에서는 군관이 너무 세게 팔을 잡아당겨 얼굴이 순간 일그러지기도 했다. 이날 촬영은 오로지 전인화 혼자의 몫인 듯 했다.

그는 야외 촬영이 적어 그래도 편한 편이지만 평소 호통치는 장면이 많아 실내촬영때도 쉽지만은 않다고 고충을 전한다.

전인화는 연기자로서 자기관리에 무척 철저한 것으로 소문나 있다.

요즘 그는 무엇보다 잠을 충분히 자려고 애쓴다.

「여인천하」의 경우 클로즈업 장면이 많아 잠이 부족하면 자칫 눈의 충혈이 화면에 그대로 드러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평소 체력관리는 크게 신경쓰는 편은 아니다. 헬스클럽에서 러닝 머신을 뛰는 정도가 고작이고 좋아하는 골프는 두 어 달에 한 번 정도 한다.

"힘은 들지만 그래도 현대극보다는 사극이 할 맛이 나요. 역사 속의 인물과 만나는 것도 재미 있고 모든 장면마다 자신의 연기를 분석해 볼 수 있거든요".

요즘 문정왕후 위세가 추풍낙엽이지만 호시절이 다 간 것은 아니다. '니가 정녕 단매에 죽고 싶으냐'던 권세를 다시 되찾는다.

뇌물리스트를 갖고서도 끝내 이를 내놓지 않는 왕후의 깊은 뜻을 중종이 이해하고 다시 입궁을 허락하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강진욱기자 k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