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25개국 3백여편 애니메이션 영화의 큰 잔치"

제1회 서울 세계 애니메이션 엑스포 (MBC 주최)가 7월25일부터
8월3일까지 서울에서 펼쳐진다.

행사는 "자연과 꿈"을 주제로 국제공모전 일반 상영 국제견본시 강연회
등 6개 부문으로 다양하게 펼쳐진다.

행사의 주축은 유럽 미주 아시아 각국의 작품 3백여편이 경연을 벌이는
국제공모전.

장편 TV 교육용 등 총 8부문으로 진행되며 그랑프리 2만달러를 비롯 총
12만달러의 상금도 준비돼있다.

일본 애니메이션 감독 기하치로 가와모토, 미국 UCLA 댄 맥러플린 교수
등 세계적 권위자 10명을 심사위원으로 위촉했다.

국제견본시 (필름 마켓)는 애니메이션 작품과 캐릭터를 판매하고 OEM
(주문자 상표부착방식) 제작과 공동 제작 등을 상담하는 자리.

미주 유럽 일본 30개사와 국내업체 50개사가 참가신청을 마쳤다.

일본 데츠카프로덕션 영국 아아드만 스튜디오 등 유명 프로덕션 9곳의
작품을 선정한 특별초청작 부문은 애호가들에게 세계적 애니메이션을
감상기회를 제공할 좋은 기회로 전망된다.

홍콩의 서극 감독 중국의 엄정헌 감독 등 관계자 5명의 강연회도
계획돼 있다.

행사장은 올림픽공원 1.2.3경기장과 동숭아트센터 대극장.

문의 789-3788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