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정부의 ‘국가치매극복기술개발사업’에서 발굴된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를 활용해 혈액 기반의 체외진단 의료기기 시제품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엔젠바이오는 파킨슨병 치매와 루이소체 치매를 조기 진단할 수 있는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패널과 분석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고 했다. 한 번의 검사로 치매 관련 유전적 인자 및 위험도를 예측하는 제품이다. 관련 기술로 서울아산병원과 2건의 특허를 국내에 공동 출원했다.

김광중 엔젠바이오 연구소장은 “현재 임상 현장에서 검사하는 치매 관련 유전 인자를 모두 포함시킬 것”이라며 “해당 유전 변이를 정확하게 검출 및 분석할 수 있는 제품을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도희 기자 tuxi01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