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산업 선도전략 발표

올해 5560억원 투자키로
전문가 4만명·기업 220곳 육성
정부가 올해 약 5560억원을 들여 ‘K메타버스’ 생태계 지원에 나선다. 메타버스 융합대학원·아카데미 등을 신설해 전문가를 키우고 메타버스 관련 기업 투자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20일 제5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을 발표했다. 2026년까지 메타버스 분야 전문가 4만 명, 연간 매출 50억원 이상인 기업 220곳을 육성하는 게 목표다. 이를 통해 한국의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 점유율을 세계 5위로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은 현재 한국 시장 점유율 순위를 12위로 추정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핵심 기술 연구개발(R&D)을 지원한다. △광역 메타공간(가상공간) △디지털휴먼(가상인간) △초실감미디어 △실시간 이용자인터페이스(UI)/이용자경험(UX) △분산·개방형 플랫폼 등을 5대 핵심 기술 분야로 지정했다. 혼합현실(XR)·데이터·5세대(5G) 통신·인공지능(AI)·블록체인 등과 연결한 신사업 개발·실증을 유도한다.

메타버스 인재 양성을 위해선 올해 메타버스 융합전문대학원 두 곳을 신설한다. 180명 규모 메타버스 아카데미 한 곳도 올해 문을 연다. 현재 경기 판교 일대에 있는 메타버스 허브도 충청·호남·동북·동남지역 등으로 확대한다. 메타버스 전문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실증 시설, 인재 양성을 위한 공간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메타버스 펀드를 조성하고, 각종 정책형 펀드 등의 투자 대상에 메타버스를 포함시켜 메타버스산업 생태계 전반에 민간 투자를 가속화할 방침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