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반도체 'PIM' 개발 추진
정부, 2028년까지 4027억 투입
정부가 인공지능(AI) 반도체 분야에 약 40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저장·연산 기능을 함께 갖춘 차세대 지능형 반도체를 개발하고, 칩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함께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제2회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민관 전략적 협력 계획을 담은 정책 방안을 발표했다. 지능형 메모리반도체(PIM) 개발에 2028년까지 4027억원을 추가로 들인다. 2029년까지 1조96억원을 투입하는 기존 사업계획에 덧붙이는 조치다. PIM은 메모리 내부에 연산용 AI 프로세서 기능을 더한 반도체다. 과기정통부는 “PIM은 국내 기업들의 강점인 메모리 반도체 기술력을 발판 삼아 차세대 AI 반도체 패러다임을 혁신할 수 있는 분야”라고 설명했다.

반도체 신경망처리장치(NPU) 분야에선 NPU칩 설계 기술 확보·패키지형 제품 생산 등을 지원하고, AI 반도체에 연동해 쓸 수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도 추진한다. 기술 확보 등에 초반 비용이 많이 드는 AI 반도체 설계 도구에 대해선 여러 기업이 도구를 함께 쓸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각 기업이 개발한 AI 반도체는 각종 국가 연구개발(R&D)·실증사업에 적용해 성능 검증을 돕기로 했다. AI 반도체를 광주 AI 집적단지 데이터센터에 도입해 초기 시장 창출도 돕는다.

정부는 초거대 AI 생태계 활성화에도 나선다. 국내 중소기업들이 네이버·카카오 등 대기업이 개발한 초거대 AI 모델을 활용해 AI 솔루션이나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비용을 지원한다. 총 85억원을 바우처 형태로 지급하는 식이다. 중소기업, 연구기관, 대학 등에 중·대용량 그래픽처리장치(GPU) 컴퓨팅 자원 지원도 확대한다.

AI 기술 개발과 확산을 위해 필수인 AI 학습용 데이터 분야 지원책도 내놨다. AI 허브를 통해 2025년까지 데이터 1300여 종을 구축·개방할 계획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