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네이버 "제2의 지옥·오겜 찾아라"
카카오와 네이버의 ‘이야기 지식재산권(IP)’ 확보 경쟁이 점점 더 치열해지고 있다. 두 회사는 공모전, 아마추어 작가 플랫폼, 플랫폼 인수 등 다양한 방법으로 IP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게임 등 업체들이 웹툰·웹소설 IP 기반의 2차 콘텐츠를 제작해 잇달아 성공한 것이 자극제가 됐다는 분석이다.
‘스토리 확보’에 사활
카카오 자회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파일럿 웹툰 프로젝트’를 가동해 스토리 작가 확보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카카오 이름으로 단독 개최하는 첫 공모전이다. 카카오웹툰에 무료로 연재될 10화 분량의 단편 웹툰을 선발한 뒤 당선작 중 중장편 웹툰으로 정식 연재될 작품을 다시 한 번 발굴하는 ‘멀티 등단’ 방식이다.

단편 연재작으로만 당선돼도 회당 100만원의 10회차 원고료와 함께 별도 지원금 1000만원을 지급한다는 조건이 독특하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파일럿’ 형태로 먼저 선보이는 방식은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다”며 “정식 연재 시 파일럿에서 높은 인기가 검증된 만큼 여느 신작과는 차별화된 주목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지난 9월 아마추어 웹소설 작가 플랫폼 ‘카카오페이지 스테이지’도 공식 출시했다. 독자들에게 인기를 끈 작품을 카카오 웹소설 플랫폼 ‘카카오페이지’로 등단시키는 ‘페이지GO’, 카카오엔터가 직접 작품을 선정하고 원고료를 지원해주는 ‘스테이지ON’ 등 다양한 섹션으로 구성돼 있다.

카카오가 최근 공들이고 있는 작가 발굴 시스템 구축은 네이버를 의식한 성격이 짙다. 네이버는 2012년부터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웹툰 공모전 ‘최강자전’을 운영하고 있다. 독자들의 투표로 등단 작품을 선정하는 방식의 공모전이다. 2019년부터는 자체 웹툰·웹소설 공모전 ‘지상최대공모전’을 매년 열고 있다. 네이버는 공모전을 통해 ‘내 ID는 강남미인’ ‘여주실격!’ 등 다수의 흥행작을 배출하기도 했다.

네이버는 2006년부터 네이버 도전만화를 운영해 왔다. 누구나 자신이 만든 웹툰을 업로드할 수 있고 선택되면 베스트 도전만화, 네이버웹툰 공식 플랫폼 등으로 승격하는 ‘승강 시스템’이다. 네이버 도전만화의 웹소설 버전인 챌린지 리그도 2013년부터 운영했다.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네이버는 웹툰산업 생태계를 직접 만든 당사자로, 무엇보다도 작가 양성에 주력해 왔다”고 말했다.
인수합병 경쟁도 “질 수 없다”
두 회사는 웹툰·웹소설 플랫폼 인수전에서도 수시로 부딪친다. 네이버는 1월 6600억원을 들여 글로벌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를 인수했다. 왓패드는 창작자 약 570만 명, 창작물 10억 개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플랫폼이다. 네이버는 인수를 통해 이들을 네이버 웹콘텐츠 생태계로 흡수할 수 있었다.

이에 질세라 카카오는 5월 타파스, 래디쉬를 각각 6000억원, 5000억원의 기업 가치로 인수했다. 타파스는 작가 커뮤니티 ‘타파스트리(Tapastry)’를 운영하며 현지 작가들과 IP 개발에 힘쓰고 있다. 래디쉬는 2019년부터 집단 창작 시스템으로 자체 제작 콘텐츠 ‘래디쉬 오리지널’을 출시했다.

두 회사의 경쟁은 웹툰·웹소설을 기반으로 한 콘텐츠산업이 팽창하면서 본격화했다. 카카오 웹툰 ‘승리호’, 네이버 웹툰 ‘스위트홈’ 등을 기반으로 한 동명의 작품이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 플랫폼에서 흥행하면서 이 시장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카카오가 IP 판매로 벌어들인 ‘IP 비즈니스’ 부문 매출은 2018년 1분기 475억원에서 올 1분기 1274억원으로 증가했다.

정보기술(IT) 업계 관계자는 “웹 콘텐츠에서 흥행성이 입증된 IP에 대한 OTT, 게임 등 글로벌 콘텐츠 업체들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IP 비즈니스의 근간인 스토리 확보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