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경쟁 美·日 이어 확전
네이버 "매출 1위 지킨다"
카카오, 다운로드 수 1위로
네이버와 카카오의 글로벌 웹툰 전쟁이 동남아시아로 확전하는 양상이다. 서로 다른 기준으로 동남아 시장 1위라고 발표하며 자존심 경쟁을 하고 있다. 일본과 미국에서도 두 회사의 1위 싸움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네이버·카카오 "동남아 웹툰 내가 1위"

“내가 1위” 자존심 대결 후끈
네이버는 자사 웹툰 플랫폼 ‘웹툰’이 “태국, 대만, 인도네시아에서 구글플레이 기준 매출 1위를 하고 있다”고 13일 발표했다. 동남아에서 월간 순사용자 수(MAU)가 1200만 명을 넘어섰다고도 발표했다. 인도네시아 MAU는 690만 명을 달성했으며, 태국과 대만에서는 각각 350만 명과 150만 명을 확보했다.

차하나 네이버웹툰 태국·인도네시아 사업 리더는 “사용자와 창작자 모두에게 친숙한 플랫폼으로 자리잡은 태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대만에서도 좋은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며 “탄탄한 웹툰 생태계와 콘텐츠 경쟁력으로 앞으로도 동남아 대표 플랫폼으로 꾸준히 자리매김해 압도적인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2014년 대만에 웹툰 서비스를 최초로 출시한 이후 동남아 시장에서 1위 자리를 꾸준히 유지해왔다. 특별한 이벤트가 없었음에도 이례적인 발표를 한 것이다. 이번 발표가 카카오의 동남아 진출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되는 배경이다. 카카오는 지난 7일과 9일 각각 태국과 대만에 웹툰 플랫폼 ‘카카오웹툰’을 출시했다. 11일엔 “카카오웹툰이 출시하자마자 태국과 대만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카카오의 1위 소식은 ‘인기 다운로드 순위’로 네이버가 1위를 하고 있는 매출 순위와는 다르다.

정보기술(IT)업계 관계자는 “각자 다른 분야지만 서로 1위라고 주장하며 두 회사가 자존심 싸움을 하고 있다”며 “동남아 시장에서 두 회사의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조짐”이라고 말했다.
생태계 왕국 네이버 VS IP부자 카카오
도전자로 나서는 카카오는 국내 ‘오리지널 지식재산권(IP)’으로 동남아 시장을 공략할 전망이다. 카카오는 ‘나 혼자만 레벨업’ ‘녹음의 관’ ‘템빨’ 등을 비롯해 총 8500여 개의 국내 IP를 보유하고 있다. 앞서 일본에서 후발주자였던 카카오 웹툰 플랫폼 ‘픽코마’는 국내 IP 기반 웹툰에 힘입어 네이버 웹툰 플랫폼 ‘라인망가’를 추월했다. 현재 픽코마 전체 IP 중 1%에 불과한 국내 창작 IP가 전체 매출의 50%를 벌어들일 정도로 카카오의 IP 파워가 막강하다는 분석이다.

다만 동남아에서 견고한 생태계를 구축한 네이버의 벽을 넘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네이버가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글로벌 아마추어 작가 등용 플랫폼 ‘캔버스’에선 동남아를 포함한 글로벌 창작자 70만 명이 다양한 작품을 연재하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해 총 3000만달러 규모 온라인 웹툰 공모전을 여는 등 투자도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 높은 동남아 지역 점유율을 토대로 이용자 1억6500만 명을 확보한 네이버 메신저 ‘라인’도 네이버 웹툰 플랫폼으로 트래픽을 유입시키는 든든한 지원군이다.

이번 경쟁은 양사 글로벌 웹툰 경쟁의 연장선이다. 일본에선 카카오, 미국에선 네이버가 1위를 차지하고 있다. IP 확보를 위한 웹툰, 웹소설 플랫폼 인수 경쟁도 뜨겁다. 네이버는 왓패드, 카카오는 래디쉬·타파스를 인수했다. IT업계 관계자는 “급성장하는 웹툰산업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두 회사 간 경쟁이 다양한 분야, 다양한 지역에서 표출되고 있다”고 말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