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거래위원회가 구글의 ‘인앱 결제 강제’에 대한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21일 정부에 따르면 공정위는 전날 ‘앱 마켓 시장의 경쟁 활성화 방안에 대한 연구’ 용역을 발주했다. 구글의 각종 불공정행위를 경험한 앱 개발자들을 통해 구글의 인앱 결제 강제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는 것이 핵심이다. 구글은 오는 7월부터 앱 장터 구글플레이에 입점한 모든 앱 개발자에게 자사의 앱 결제 방식(인앱 결제)을 의무화할 계획이다. 지금은 게임 앱에만 강제하고 있다. 구글은 인앱 결제에서 발생하는 매출의 30%를 수수료 명목으로 챙기고 있다. 앞서 공정위가 실시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앱 개발자의 40%가 앱 마켓 사업자로부터 불공정행위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위는 이번에 게임, 웹툰, 음원 등 다양한 분야 개발자의 어려움을 익명으로 자세히 듣기로 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