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장쑤성서 공장 착공
국내 1위 피부 이식재 기업인 엘앤씨바이오는 중국국제금융공사(CICC) 등과 중국에 세우는 합작사를 2023년께 상장하기로 했다.

엘앤씨바이오는 중국 1위 임상대행회사(CRO)인 타이거메드와 CICC 등이 참여한 합작사 설립을 위한 본계약을 최근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엘앤씨바이오는 51%의 지분을 확보했다. 합작법인 대표는 엘앤씨바이오의 이환철 대표가 겸임한다. CICC는 펀드를 통해 2000만달러를 투자한다.

합작사는 엘앤씨바이오의 대표 제품인 ‘메가덤’ 등을 중국에서 판매한다. 엘앤씨바이오는 중국 매출이 본격화하는 2023년께 합작사를 중국 주식시장에 상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메가덤은 죽은 사람의 피부를 가공한 이식재료로,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엘앤씨바이오 관계자는 “중국 시장 상장 요건을 맞추기 위해 자본금을 위안화로 받을 예정”이라며 “납입 절차가 조만간 마무리된다”고 말했다.

합작사는 다음달 중국 장쑤성 쿤산시에 있는 관푸 메디컬파크에서 공장 착공식을 가질 계획이다. 관푸 메디컬파크에 진출한 기업은 세제 혜택과 창업 지원, 저렴한 공장 부지 제공 등의 지원을 받는다.

또 중국 하이난 자유무역특구에서 피부이식재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메가덤이 주력 제품이 될 전망이다. 하이난에는 각 병원이 긴급 승인하면 제품을 곧바로 팔 수 있는 제도가 있어 이 지역을 우선 공략하는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