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유전자 약물 전달체 플랫폼 개발
2년간 개발비 전액 지원
에스티팜(112,500 -2.17%)은 이화여대 산학협력단과 신규 유전자 약물 전달체 플랫폼 기술의 공동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에스티팜이 지난해 6월 메신저리보핵산(mRNA) 자체 신약 개발을 위해 한국과 미국에서 두 차례 실시한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 연구과제 공모의 첫 성과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mRNA 및 짧은간섭리보핵산(siRNA) 등 리보핵산(RNA) 지질 나노입자(LNP) 플랫폼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에스티팜은 2년 간의 개발비 전액을 지원한다. 개발 완료 후 지식재산권은 공동 명의로 출원할 예정이다.

LNP 플랫폼 기술은 RNA 유전자 백신과 치료제 개발의 핵심인 약물전달 기술이다. mRNA분자를 지질 나노입자로 감싸 미세한 환경 변화와 효소에 의한 분해로부터 보호한다. 또 세포막을 통과할 수 있도록 한다.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지만, 모더나 화이자 큐어백 등 소수의 회사만이 가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국내에는 이 기술을 보유한 업체가 전무하다.

에스티팜은 자체 연구 중인 LNP 플랫폼 기술과 신규 LNP 플랫폼 기술을 추가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감염병 및 항암 백신과 치료제 분야에서 자체 신약 개발과 수탁개발생산(CDMO)에 폭 넓게 적용할 예정이다.

이번 공동 개발로 약물 전달체의 온도 안정성을 개선하면 mRNA 백신의 냉동보관 문제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LNP 플랫폼 기술은 현재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코로나19의 변이, 앞으로 나타날 수 있는 새로운 바이러스에 대항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라며 “이번 공동 개발로 신규 LNP 플랫폼 기술을 추가로 확보해 mRNA 및 siRNA를 아우르는 RNA 유전자 백신과 치료제 개발 및 생산 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