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아스트라제네카와 마찬가지로 화이자도 '3중' 전문가 자문 거친다

정부가 다음 주부터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 허가를 위한 외부 전문가 검증에 들어간다.

다음 달 첫째 주까지는 품목허가 절차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백신에 대해 검증 자문단,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최종점검위원회로 이어지는 '3중' 외부 전문가 조언을 받을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한국화이자제약은 지난 1월 25일 식약처에 코로나19 백신을 허가해달라고 신청했다.

이에 앞서 식약처는 코로나19 백신 허가 기간을 기존 6개월에서 40일 이내로 대폭 단축하겠다고 했기에, 이 일정대로라면 3월 첫째 주까지 화이자 백신 품목허가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김상봉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화이자 백신 품목허가 일정에 관한 질문에 "3월 첫째 주 예정이다"고 답했다.

다음주 화이자 백신 전문가 검증 돌입…"3월 첫째주 허가"

식약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서는 올해 1월 4일 허가 신청이 들어온 지 37일만인 이달 10일 허가했다.

전문가 검증 착수부터 최종허가까지는 열흘이 걸렸다.

정부가 화이자와 계약한 백신 1천300만명분 중 50만명분은 다음 달 말 국내에 선(先)공급될 예정이다.

식약처의 품목허가와 국가출하승인 절차가 문제없이 마무리되면 4월부터 접종이 시작된다.

이는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공급될 5만8천500명분(11만7천 도스)과는 다르다.

이달 말 혹은 3월 초에 들어올 예정인 이 물량에 대해 식약처는 특례수입 승인을 했다.

의약품 특례수입은 감염병 대유행 등에 대처하기 위해 국내에 허가되지 않은 의약품을 해외에서 들여올 수 있게 하는 제도로, 현재 진행 중인 정식 허가와는 다르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은 바이러스의 유전정보가 담긴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을 활용해 개발된 '핵산 백신'으로, 이 방식으로는 코로나19 백신이 처음으로 제품화됐다.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예방효과는 만 16세 이상에서 95%였고, 예측할 수 없는 중대한 이상 사례 등은 나타나지 않았다.

인구의 27%가 화이자 백신을 두 차례 맞은 이스라엘에서도 백신 2회 접종 집단은 미접종 집단과 비교해 코로나19 감염 증상자 수가 94% 줄어들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