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함께 차세대 클라우드 코어망을 개발했다고 22일 발표했다.

클라우드 코어망은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의 데이터 트래픽을 인터넷에 연결하기 위해 단말 인증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통신 서비스 품질(QoS)을 보장하는 이동통신 핵심 인프라다.

양사가 개발한 코어망은 5세대(5G) 이동통신의 2차 국제 표준인 ‘Rel.16’을 세계 최초로 충족했다.

앱 모듈 간 트래픽을 관리하는 서비스통신프록시(SCP) 기술에 ‘클라우드 네이티브’ 방식을 적용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방식은 앱 기능을 모듈 단위로 배포·운용할 수 있어 5G 상품 개발과 출시 속도가 빨라지고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