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광표 고바이오랩 대표 “올 3분기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美 임상 2상 착수”

“올 3분기에 미국에서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후보물질이 임상 2상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국내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업체 중 개발 속도가 가장 빠릅니다.”

고광표 고바이오랩 대표는 16일 “비만, 당뇨, 천식에서부터 자폐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질환이 장(腸) 내 마이크로바이옴과 관련돼 있다는 연구결과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임상 1상 2건 마쳐”

마이크로바이옴은 인체 내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를 합친 말이다. 장은 면역세포의 70% 이상이 서식해 ‘인체 최대 면역기관’으로 불린다.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는 장 내 미생물의 분포가 불균형해 일어나는 질병을 치료하는 데 쓰인다. 환자의 장에 부족한 미생물을 투약해 장 속 미생물 생태계를 뒤바꾸는 개념이다.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는 인체에서 공생하는 미생물을 대상으로 하다 보니 다른 신약 후보물질에 비해 안전성 우려가 적다.

다음달 고바이오랩은 마이크로바이옴에 기반한 건선 치료제인 ‘KBLP-001’의 임상 2상 시험계획(IND)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할 예정이다. 다른 대형제약사를 포함해 다른 바이오기업들도 마이크로바이옴 신약을 개발하고 있지만 임상 2상을 앞두고 있는 업체는 고바이오랩이 국내서 유일하다. 고 대표는 “조만간 호주에서 진행한 임상 1상 공식 결과를 받을 예정”이라며 “천식 치료제인 ‘KBLP-002’도 올 하반기 임상 1상을 마칠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서 마이크로바이옴 신약으로 임상 1상에 들어간 후보물질 3개 중 2개를 고바이오랩이 개발하고 있다.

세계에서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 속도가 가장 빠른 업체로는 미국의 세레스가 꼽힌다. 장염 치료제로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내년이면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치료제가 첫 출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 대표는 “세레스와 고바이오랩의 개발 속도 사이에 큰 격차가 없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번에 따르면 세계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은 지난해 811억달러에서 2023년 1087억달러로 성장할 전망이다.

◆“올해 코스닥 상장 추진”

고바이오랩은 마이크로바이옴 개발 플랫폼 기술인 ‘스마티옴(SMARTiome)’을 갖고 있다. 스마티옴은 10년 이상 축적한 한국인 3000명의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인 ‘백스데이터’, 5000여종의 미생물 후보군을 확보한 ‘백스뱅크’, 마이크로바이옴 임상 데이터 분석·평가 시스템인 ‘백스플로어’ 등 3가지 기술로 이루어져 있다. 고 대표는 "스마티옴을 통해 새로운 후보물질을 계속 발굴할 수 있다"며 “비알코올성 지방감염(NASH), 클로스트리듐 디피실 감염증 등 다른 적응증을 표적하는 후보물질들은 비임상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하나의 파이프라인 만이 아니라 아토피성 피부염, 다발성 경화증 등 다양한 면역계 질환으로 파이프라인 확장이 가능하다는 게 고 대표의 설명이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인 고 대표가 일찍이 사업 기반을 마련할 수 있었던 데는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의 아버지‘로 꼽히는 제프 고든 미국 워싱턴 의과대학 교수와의 만남이 영향을 미쳤다. 2011년 미국에서 고든 교수와 공동연구를 하게 된 고 대표는 연구소에서 같이 일하던 과학자들이 세레스 등 마이크로바이옴 분야를 개척하는 기업으로 이직하는 걸 봤다. 연구가 산업 영역으로 확장하는 것을 지켜본 그는 2014년 사업에 뛰어들었다. 고 대표는 “올 하반기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기술성 평가 결과는 이르면 다음달 초에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