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새 출입 서비스
"기기에 얼굴 정보 5만명 저장
얼굴 인식 정확도 99% 달해"
< LG CNS, AI 출입 시스템 도입...마스크 써도 얼굴 알아봐 > ​​​​​​​LG CNS가 마스크를 쓴 상태에서도 얼굴 인식이 가능한 인공지능(AI) 출입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글로벌 AI 기업 센스타임과 공동으로 구축한 ‘얼굴 인식 출입통제 솔루션’은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의 본사 출입 게이트 26곳에 설치됐다. /LG CNS 제공

< LG CNS, AI 출입 시스템 도입...마스크 써도 얼굴 알아봐 > ​​​​​​​LG CNS가 마스크를 쓴 상태에서도 얼굴 인식이 가능한 인공지능(AI) 출입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글로벌 AI 기업 센스타임과 공동으로 구축한 ‘얼굴 인식 출입통제 솔루션’은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의 본사 출입 게이트 26곳에 설치됐다. /LG CNS 제공

LG CNS는 마스크를 쓴 상태에서도 얼굴 인식이 가능한 인공지능(AI) 출입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있는 본사 출입 게이트 26곳에 설치됐다.

LG CNS의 AI 출입 서비스는 사용자가 단말기에 얼굴만 비추면 얼굴 인식부터 정보 조회, 신분 파악, 출입 게이트 개방 여부까지 0.3초 만에 모두 파악한다. 마스크, 안경, 화장, 얼굴각도 등 다양한 변수를 모두 판독한다. 마스크를 착용한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보며 출입게이트를 지나가도 지장이 없는 수준이다. 정확도는 99%를 넘어선다는 게 LG CNS 측 설명이다.

이에 따라 출입자의 편의성이 대폭 강화됐다. 기존의 카드 태깅과 지문, 홍채 등 생체 인증 방식은 사용자가 카드를 꺼내는 동작이나 손가락, 눈을 단말기에 가져가는 동작이 필요했다.

얼굴 인식을 위한 특별한 사진 촬영도 필요하지 않다. 기업과 기관이 보유한 직원 증명사진을 직원의 동의 아래 시스템에 올리면 모든 준비가 끝난다.

이 서비스는 LG CNS와 글로벌 AI 전문기업 센스타임이 협력해 제작한 ‘얼굴 인식 출입 통제 솔루션’을 통해 구축됐다. 사용자 얼굴 정보는 얼굴 인식 단말기마다 최대 5만 명까지 저장할 수 있어 대규모 사업장에도 적용 가능하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