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경남 양산부산대학교 재활 병동 '트랜짓 하우스'에 U+스마트홈 서비스를 구축, 장애인의 일상 복귀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U+스마트홈 서비스는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으로 가전제품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일반 가정집과 유사한 환경으로 만들어져 환자의 재활을 돕는 트랜짓 하우스에 LG유플러스는 IoT 멀티탭, 스위치, 홈 CCTV, 공기 청정기, 로봇 청소기, U+스마트홈 스피커 등을 비치했다.

신용일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재활병원장은 "U+스마트홈이 구축된 트랜짓 하우스가 사고나 질병으로 중도 장애를 입은 환자의 일상 복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GU+, 양산부산대병원에 U+스마트홈 구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