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성장 위해 3년간 지원
5G 공동 연구개발도 추진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회사에 향후 3년간 2222억원을 지원해 동반성장을 돕는다고 9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동반성장위원회와 ‘혁신 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공동기술 개발, ‘테스트 베드’ 지원에 각각 500억원을 투입한다. 동반성장펀드, 신성장펀드 등 경영 안정 금융 분야에는 900억원을 지원한다. 임금과 복리후생 지원, 임금지급능력 제고 등도 돕는다.

금전적 지원뿐 아니라 기술 개발에도 협력한다. LG유플러스는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 국산화와 신제품 개발 등에서 중소 협력사와 공동 연구개발(R&D)을 추진한다. 이 과정에서 중소 협력사들은 통신장비 원천기술력 확보와 기술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그동안 중소 협력사와의 협력을 통해 5G 생태계 마련에 힘써왔다. 공동으로 5G 코어망 집선스위치와 5G 전송망 백홀장비를 국산화한 게 대표적이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과 중소 벤처기업이 자유롭게 5G 서비스와 기술 아이디어를 제안해 개발, 상용화할 수 있도록 ‘5G 이노베이션 랩’을 운영하고 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